Home > Products
‘LG G2’ 프리미엄 케이스 공개
2013-07-30
■ 커버 앞면 미니 윈도우 통해 다양한 UX 제공 
  □ 스마트폰 디자이너가 휴대폰 사용자의 니즈 반영해 직접 디자인 
  □ ‘퀵윈도우TM’로 시계, 날씨, 음악 듣기, 전화 받기, 메시지 확인, 알람 등 가능 
  □ 커버 열고 닫으면 화면도 자동으로 켜지고 꺼져 
■ 내달 7가지 색상 전용 케이스 출시 
  □ ‘LG G2’와 동시 구입 가능 
 
 
LG전자가 내달 국내시장에 출시할 전략 스마트폰 ‘LG G2’의 프리미엄 액세서리 ‘퀵윈도우TM(QuickWindowTM)’ 케이스를 공개했다. 
 
‘퀵윈도우TM(QuickWindowTM)’ 케이스는 휴대폰 사용자들의 니즈를 적극 반영하기 위해 액세서리 디자이너가 아니라 스마트폰 디자이너가 직접 디자인했다. 
 
LG전자는 자주 사용하는 기능들은 케이스의 커버를 열지 않고도 미니 윈도우를 보면서 조작할 수 있도록 사용자를 적극 배려했다. 케이스의 커버에는 스마트폰 화면의 미니 윈도우만큼 뚫려 있다. 
 
‘퀵윈도우TM(QuickWindowTM)’ 케이스를 사용하는 고객들은 시계, 날씨, 음악 듣기, 전화 받기, 메시지 수신 확인, 알람 등 다양한 UX를 커버 앞면의 미니 윈도우를 통해 즐길 수 있게 됐다. 플리킹(Flicking) 동작으로 다양한 UX가 윈도우에 순서대로 나타난다. (관련 영상: http://www.lgmobile.co.kr/LGG2/quickwindowcase.jsp
 
전화가 오면 커버를 열지 않아도 화면에 보이는 통화 버튼만 터치하면 통화가 가능하다. 고풍스럽고 감각적인 아날로그 시계 이미지들은 고객 감성을 자극하기에 충분하다. 
 
커버를 열고 닫는 동작에 따라 화면도 자동으로 켜지고 꺼진다. 본체 안에 있는 반도체 소자가 커버에 들어 있는 자성물질(마그넷)을 인식해 동작하는 원리가 적용됐다. LG전자는 올 초 출시한 ‘옵티머스 G Pro’에서 이 기능을 선보인 바 있다. 
 
 
케이스 색상은 블랙, 화이트, 핑크, 퍼플, 블루, 민트, 옐로우 등 7종으로 ‘LG G2’ 판매가 시작되면 별도 구매가 가능하다. 
 
LG전자 MC사업본부장 박종석 부사장은 “사용자 경험을 보다 풍부하게 하면서 스마트폰의 가치를 높여주는 프리미엄 케이스를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LG G2’는 최대속도 150Mbps의 LTE-A가 가능한 퀄컴 스냅드래곤 800 프로세서를 탑재해 탁월한 성능과 풍부한 그래픽, 극대화된 배터리 효율성을 제공한다. 
손연재의 끼 폭발한 ‘LG휘센 리드믹 올스타즈 2014’ 현장 손연재의 끼 폭발한..
휘센의 자랑스러운 얼굴, 손연재 선수가 지난 주말 킨텍스에서 리..
[디노와 브리의 부부 공동출근구역 16화] 중년 남자의 자유시간 [디노와 브리의 부..
아내가 다니는 회사로 이직한 남편, 연상연하 사내커플의 좌충우돌..
에네스와 줄리안의 LG 시네뷰 ‘비상한 활용담’ 에네스와 줄리안의 ..
한국 문화에 대해 잘 알고 자연스럽게 즐기는 외국인들을 보고 ‘한국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