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Products
LG전자, ‘True HD IPS+’ 디스플레이로 전략 스마트폰 승부수 띄운다
2012-08-26

LG전자, ‘True HD IPS+’ 디스플레이로 전략 스마트폰 승부수 띄운다 

■ 다음달 역대 최강 전략 스마트폰 ‘G’(코드명) 출시 

■ 세계최초 ‘커버유리 완전 일체형 터치(G2 Touch Hybrid)’ 적용… 손 끝에 그래픽이 직접 닿는 듯한 느낌  
■ 스마트폰 디스플레이의 새로운 표준 ‘True HD IPS+’ 
    - 320 ppi의 고해상도 화질  
    - 470니트 고휘도 구현해 야외에서도 선명 
    - 전력 소모가 많은 흰색 화면에서도 전력은 최대 70% 적게 소모 
■ LG디스플레이, LG화학, LG이노텍 등 주요 LG그룹 역량 결집 
■ MC사업본부장 박종석 부사장 “‘True HD IPS+’로 차원이 다른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며 “세계 최고의 기술 집약된 역대 최강 스마트폰 선보여 글로벌 시장 선두 브랜드로 도약할 것”이라고 강조 
 
 
LG전자가 차기 전략 스마트폰에 ‘True HD IPS+’ 디스플레이를 탑재하고 화질 경쟁력을 앞세워 글로벌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 공략에 나선다. 
 
□ 역대 최강 스마트폰 ‘G’(코드명) 내달 출시  
 
LG전자는 다음달 역대 최강 전략 스마트폰인 ‘G’(코드명)를 출시할 계획이다. ‘옵티머스 LTE’, ‘옵티머스 Vu:(뷰)’, ‘옵티머스 LTE II’ 등 전략 제품이 잇달아 국내외 소비자의 큰 호응을 받으며 최근 LTE 스마트폰 누적판매 500만대를 돌파한 LG전자는 현존 최고 사양의 차기 제품으로 올 하반기 스마트폰 시장에 돌풍을 일으킨다는 전략이다. 
 
LG전자는 차기 전략 스마트폰인 ‘G’(코드명)에 기존 ‘True HD IPS’에서 밝기와 소비전력 및 해상도 측면을 개선해 한 단계 진보된 ‘True HD IPS+’ 디스플레이를 탑재한다.  
 
LG전자는 4:3 비율의 5인치 대화면으로 호평 받았던 ‘옵티머스 뷰(Vu:)’ 후속작인 ‘옵티머스 Vu:(뷰)2’에도 ‘True HD IPS+’를 탑재해 내달 출시 예정이다. 
 
□ 세계최초 ‘커버유리 완전 일체형 터치(G2 Touch Hybrid)’ 적용 
 
LG전자는 ‘G’(코드명)에 탑재하는 ‘True HD IPS+’ 디스플레이에 ‘커버유리 완전 일체형 터치(G2 Touch Hybrid)’ 기술을 세계최초로 적용했다.  
 
일반 스마트폰 디스플레이는 커버 유리에 별도의 터치 센서 필름 장착으로 인해 내부에 공기층이 존재한다.  
 
‘커버유리 완전 일체형 터치(G2 Touch Hybrid)’는 최첨단 터치 스크린 기술로 커버 유리와 터치 센서를 일체형으로 통합하고 내부 공기층을 제거했다. 이에 따라 이 기술을 적용한 디스플레이는 전체 두께가 약 30% 얇아지고 외부 충격에 대한 강도가 높아진다.  
 
‘커버유리 완전 일체형 터치’는 터치감도 향상시켜준다. 이 기술 적용으로 LG전자 ‘G’(코드명)는 화면의 그래픽이, 유리에 닿는 느낌 없이, 마치 손 끝에 직접 닿는 듯한 터치 스크린 경험을 제공한다.  
 
□ 스마트폰 디스플레이의 새로운 표준 ‘True HD IPS+’ 
 
‘True HD IPS+’는 LG그룹 관계사인 LG디스플레이가 개발한 차세대 디스플레이로 뛰어난 화질을 자랑한다. 
 
최근 스마트폰은 단순한 통화와 문자전송을 넘어 웹서핑, 동영상 시청, 채팅 등 ‘보는 기기’로의 역할이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디스플레이의 해상도와 소비전력, 이동 중에도 또렷하게 볼 수 있는 야외 시인성 등에 대한 소비자의 기대와 요구도 높아지고 있다.  
 
‘True HD IPS+’는 높아진 스마트폰 소비자의 요구를 만족시키는 고화질 고휘도 저전력 디스플레이다.  
 
□ AMOLED 대비 우수성 
 
- 또렷한 고해상도 
 
LG전자가 차기 전략 스마트폰 ‘G’(코드명) 탑재하는 ‘True HD IPS+’는 295만 화소로 320ppi(Pixel Per Inch: 화소의 밀도 단위)가 적용되어 AMOLED 대비 약 1.6배 더 선명하고 또렷한 화질을 제공한다. 
 
‘True HD IPS+’ 디스플레이는 기술 방식상 균일한 수량의 미세 화소를 구현할 수 있는 반면 AMOLED는 유기물 증착으로 인해 균일한 크기의 화소를 배열하는 데 한계가 있다. 
 
- 야외에서도 선명한 고휘도  
 
‘G’(코드명)에 적용되는 ‘True HD IPS+’ 디스플레이는 470니트(nit, 휘도단위)의 밝기를 구현해 야외 시인성은 물론, 흰색 배경의 콘텐츠 가독성이 탁월하다. AMOLED대비 약 2배 밝다. 
 
- 흰색 화면에서도 저전력  
 
‘True HD IPS+’ 디스플레이는 색상에 따른 소비전력 변화가 없어 눈에 편하나 전력 소모가 많은 흰색 화면에서도 AMOLED대비 전력은 최대 70% 적게 사용한다. 이에 따라 일반적으로 흰색이 더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웹 화면 사용시 더 오래 즐길 수 있다. 
 
일반적으로 흰색 화면의 텍스트가 눈에 더 편하고 빨리 읽힌다고 알려져 있다. 전세계 인터넷 도메인의 조정과 관리를 책임지는 미국 IANA(Internet Assigned Numbers Authority)은 흰색 배경에 검은 글씨가 동공 축소로 초점이 잘 맞아 선명하게 보인다고 밝혔다. 또 미국 정부의 웹 디자인 가이드(Web Design Guide)도 흰 배경의 검은 글씨가 검은 바탕에 흰 글씨대비 32% 빨리 읽힌다는 점을 명시하고 있다. 
 
□ LG그룹 역량 결집 
 
LG전자 ‘G’(코드명)는 LG그룹 주요 관계社의 최첨단 기술 역량을 총 결집시킨 전략 스마트폰이다.  
 
LG디스플레이는 차세대 디스플레이 ‘True HD IPS+’를 공급한다. 이 디스플레이에 세계 최초로 적용된 ‘커버유리 완전 일체형 터치(G2 Touch Hybrid)’는 LG디스플레이와 LG이노텍이 공동 연구 개발했다. 
 
LG전자는 LG화학에서도 ‘고밀도 기술’을 적용한 배터리를 공급 받는다. 이 배터리는 충전효율이 기존대비 60% 향상되었다.  
 
일반적으로 스마트폰 배터리는 충전을 할 때마다 효율이 서서히 떨어지게 된다. 기존 배터리는 충전과 방전을 반복해 효율을 측정하는 테스트에서 충전효율이 80%로 줄어드는 데까지 반복회수가 500회에 불과한 반면 이 배터리는 800회까지 유지된다. 이는 모바일 기기에서는 현존 최고의 효율로 스마트폰을 보다 더 오래 쓸 수 있게 해준다.  
 
LG전자 MC사업본부장 박종석 부사장은 “‘True HD IPS+’로 차원이 다른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며 “세계 최고의 기술이 집약된 역대 최강 스마트폰 선보여 글로벌 시장 선두 브랜드로 우뚝 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디노와 브리의 부부 공동출근구역 13화] 공과 사를 구분하라 [디노와 브리의 부..
아내가 다니는 회사로 이직한 남편, 연상연하 사내커플의 좌충우돌..
첫사랑이 실패해야만 하는 이유 첫사랑이 실패해야만..
‘첫사랑은 이루어지기 어렵다’는 말에 대부분 고개를 끄덕입니다...
영화보다 저렴하게 즐기는 이색레포츠, 딩기 요트 영화보다 저렴하게 ..
아침 저녁으로 제법 선선해진 바람이 계절의 변화를 느끼게 하는 요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