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홈 어플라이언스
LG 매직스페이스 냉장고 100만대 판매 돌파
2013-09-12
“냉장고 ‘스타일’을 바꾸다” 
 
■ 2010년 국내 출시 후 전세계 시장에서 인기몰이 
■ 사용편의성 높이고, 냉기 손실 줄여 소비자 호응 높아 
■ 상냉장하냉동/양문형/일반형 등 라인업 확대해 글로벌 시장 공략 
■ 냉장고사업부장 박영일 부사장, “‘매직스페이스’는 쉽고 편리한 수납공간을 제공해 소비자들이 냉장고 문을 열고 닫는 횟수를 획기적으로 줄여주는 스마트한 냉장고의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잡았다”고 강조 
 
 
LG전자의 ‘매직스페이스 냉장고’가 글로벌 판매 100만대를 돌파했다.  
 
LG전자 ‘매직스페이스 냉장고’는 2010년 2월 국내 시장에 첫 선을 보인 이후 2011년에는 아시아•북미•중남미 시장에, 2012년에는 오세아니아• 중아 시장에도 진출하며 전세계적으로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매직스페이스’는 ‘냉장고 안 미니 냉장고’로 불리는 신개념 수납공간으로 LG전자가 업계 최초로 도입한 기능이다. 음료수나 물병 정도만 넣을 수 있는 ‘홈바’와는 차원이 다르다. ‘홈바’로는 냉장고 문 여는 횟수를 줄일 수 없고, 기능에 한계가 있었다. LG전자는 ‘홈바’ 라인을 없애고 기존 냉장고 문과 일치하도록 새로운 문을 만들었다. 마치 사라졌던 공간이 나타나는 듯한 마법의 공간이라는 의미에서 ‘매직스페이스’라 명명했다.  
 
‘매직스페이스’는 양문형 냉장고 한쪽 문의 절반 크기로 50~65리터의 소형 1도어 냉장고 용량과 맞먹는다. 355ml 콜라캔 72개를 동시에 보관 가능할 정도로 넉넉한 수납공간을 자랑한다. 위 아래로 바스켓의 높이를 조절할 수 있어 편리하다. 또, 상냉장하냉동 V9100에는 매직 스페이스 문을 열면 바로 물병이나 컵을 간단히 올려놓고 쓸 수 있는 미니 테이블을 설치해 더 편리해졌다.  
 
소비자가 자주 꺼내 먹는 식료품을 ‘매직스페이스’ 공간에 넣어두면 냉장고 문 전체를 열어야 하는 횟수를 줄일 수 있다. 실제 ‘매직스페이스’ 냉장고를 사용하는 소비자의 경우 냉장실 사용 횟수가 50%로 줄고, 양문형 냉장고의 경우 냉기 손실을 약 46%까지 낮춰 전기료 부담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해외에서는 '도어 인 도어(DID:Door in Door)'로 명명해 LG전자 프리미엄 냉장고의 대표 기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LG전자는 양문형 냉장고 외에도 프렌치도어형, 일반형, 상냉장하냉동형, 김치냉장고 등 모든 타입의 냉장고 제품에 ‘매직스페이스’를 확대 적용해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히고 있다.  
 
LG전자는 ‘매직스페이스 100만대 돌파’를 기념해 한 달 간 온라인(www.lge.co.kr)에서 퀴즈 풀기 행사를 진행해 당첨자에게 브런치 식사권 등을 제공한다. 
 
LG전자 HA사업본부 냉장고사업부장 박영일 부사장은 “‘매직스페이스’는 쉽고 편리한 수납공간을 제공해 소비자들이 냉장고 문을 열고 닫는 횟수를 획기적으로 줄여주는 스마트한 냉장고의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잡았다”며, “LG전자는 앞으로도 차별화된 혁신 기능을 지속 개발해 소비자들에게 편리한 삶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법같은 5분, 열린 소통을 꿈꾸는 ‘이그나이트 LG’ 현장 마법같은 5분, 열..
‘이그나이트(Ignite) LG’는 LG전자의 대표적인..
[디노와 브리의 부부 공동출근구역 17화] 좌충우돌, 신입사원 풀립 [디노와 브리의 부..
아내가 다니는 회사로 이직한 남편, 연상연하 사내커플의 좌충우돌..
‘LG G3′로 만나는 빛나는 일상 ‘LG G3′로 만..
‘LG G3′와 함께한 3개월의 기억을 되돌아 봅니다. G3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