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모바일 커뮤니케이션즈
LG전자, ‘옵티머스 G Pro’ 최단기간 국내 100만대 판매
2013-06-18

LG전자, ‘옵티머스 G Pro’ 최단기간 국내 100만대 판매

■ 역대 휴대폰 가운데 최단기간인 4개월 만에 달성
  □ 이전 최단기록보다 3개월 단축…하루 판매 8천 대 상회
■ 화질, 감성 UX, 디자인, 세계 1위 LTE 기술력 등이 돌풍 견인



LG전자가 18일 '옵티머스 G Pro' 출시 4개월 만에 국내판매 100만대(통신사 공급 기준)를 달성했다. 하루 판매량은 평균 8천대를 상회했다.

‘옵티머스 G Pro’는 LG전자가 내놓은 역대 휴대폰 가운데 가장 빨리 국내판매 100만대 고지를 넘은 제품이다. 100만대 달성 소요 기간으로 보면 기존 최단기록(‘옵티머스 LTE’)보다 3개월 짧다.

지난 2월 말 통신 3사를 통해 출시된 ‘옵티머스 G Pro’는 하루 개통이 1만대를 넘을 정도로 판매 초기부터 탄력을 받았다. LG전자는 출시 40일 만에 최단기간 50만대 판매라는 기록도 세웠다.

LG전자는 출시 2개월도 안된 ‘옵티머스 G Pro’에 파격적으로 밸류팩 업그레이드를 제공하면서 초기 돌풍을 이어갔다. LG전자는 밸류팩에서 눈동자 인식 기술 ‘스마트 비디오’, 촬영자까지 화면에 담는 ‘듀얼 카메라’ 등을 추가했다.

‘옵티머스 G Pro’가 시장에서 크게 호평을 받는 것은 디스플레이, 감성 UX(사용자 경험), 디자인, 세계 1위 LTE 기술력 등에 바탕을 두고 있다. ‘옵티머스 G Pro’는 5.5인치 대화면의 Full HD IPS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기존 HD급 보다 해상도가 2배 높은 생생한 화질을 보여준다. 풀HD 화면으로 제대로 즐길 수 있는 입체적 UX도 대거 탑재했다. LG전자는 이 제품이 5.5인치의 대화면이지만 한 손으로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세심하게 배려했다.

고객과의 소통을 늘린 것도 ‘옵티머스 G Pro’의 돌풍에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 LG전자는 대화면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소비자를 대상으로 ‘옵티머스 G Pro’를 30일간 체험해볼 수 있는 파격적인 이벤트를 열기도 했다.

LG전자 MC사업본부장 박종석 부사장은 “대화면 스마트폰의 새 기준으로 자리잡은 ‘옵티머스 G Pro’의 국내시장 돌풍을 글로벌 시장에 이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능한 ‘팔로워’로 인정받는 8가지 팁 유능한 ‘팔로워’로..
회사 선배님과 식사를 하는 자리에서였습니다. 아침마다 리더에 대..
[디노와 브리의 부부 공동출근구역 8화] 루비는 영어 공부 중 [디노와 브리의 부..
아내가 다니는 회사로 이직한 남편, 연상연하 사내커플의 좌충우돌..
그녀들의 아름다운 도전! LG컵 국제여자야구대회 현장 그녀들의 아름다운 ..
뒤늦은 장마가 물러간 지난 8월 22일, 경기도 이천 ‘LG 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