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모바일 커뮤니케이션즈
옵티머스 뷰, 4:3 황금비율 통했다!
2012-08-12

 

■ 5인치 대 세계 최초 4:3 화면비로 국내 판매 50만대 돌파 
■ 일본, 미국 등 출시 지역 확대…글로벌 시장 공략 강화 
■ 인기비결은 최적의 가독성과 ‘퀵 메모’ 등 혁신적인 UX 
 
 
LG전자가 올해 3월 출시한 전략 LTE 스마트폰 ‘옵티머스 뷰(Vu:)’가 국내시장 누적판매 50만대를 돌파했다. 이는 LG전자가 5인치 대 스마트폰에 세계 최초로 4:3 화면비를 적용해 이뤄낸 결과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LG전자는 국내 호평에 힘입어 이달 초 일본 최대 이동통신사 NTT 도코모를 통해 ‘옵티머스 뷰(Vu:)’를 해외에도 선보였다. 3분기 중 미국으로도 공략지역을 확대해 5인치 대 LTE 스마트폰 시장 공략을 강화할 계획이다. 
 
‘옵티머스 뷰(Vu:)’는 5인치 대화면에 4:3 화면비를 적용해 높은 가독성과 최적의 텍스트 입력환경을 자랑한다. 4:3 화면비는 일반 교과서, A4 용지뿐 아니라 PC에 대부분 적용되어 있으며 웹, 소셜미디어, 전자책, 오피스문서 등 가독성이 중요한 콘텐츠를 가장 편하게 볼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퀵 메모’ 등 혁신적인 UX(사용자경험)도 국내 소비자의 제품 구매를 자극한 요인이다. ‘퀵 메모’는 별도의 애플리케이션 구동 없이도 어떤 화면에서도 쉽고 빠르게 메모 가능한 기능으로 LG만의 차별화된 UX로 호평 받고 있다.  
 
또 LG전자는 최근 철저한 사후관리의 일환으로 ‘옵티머스 뷰(Vu:) 밸류팩(Value Pack) 업그레이드를 실시했다. 최신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인 ‘아이스크림샌드위치(ICS)’와 함께 ‘지능형 음성인식 기능’, ‘퀵 메모’, ‘노트북’ 기능 업그레이드 등 다양한 사용자 편의사항을 제공해 “신제품을 구매한 것 같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해외에서도 호평이 잇따랐다. 일본에 출시된 ‘옵티머스 뷰(Vu:)’ 한정판은 NTT 도코모가 지난 5월 실시한 ‘가장 갖고 싶은 휴대폰’ 설문조사에 1위로 선정된 바 있다. 
 
또 독일 유력 IT 전문지 커넥트(Connect)誌는 5월호에서 ‘옵티머스 Vu:(뷰)’에 최고점인 5점 만점을 부여했다. 이 잡지는 ‘옵티머스 Vu:(뷰)’에 대해 4:3 화면비의 5인치 고화질 대화면을 채택해 웹 서핑, 전자책 활용에 최적인 제품이라고 소개했다. 
 
LG전자 MC사업본부 한국마케팅담당 마창민 상무는 “5인치 대 4:3 화면비가 가독성과 사용편리성 면에서 최적의 황금비율로 입증된 결과”라며 “앞으로도 차별화된 제품을 지속 출시해 LTE 스마트폰 강자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스마트폰 화면에서 두 가지 작업을 동시에? 스마트폰 화면에서 ..
지금 이 순간, 화면 한구석에서 메시지가 왔다는 알림이 왔다면&..
[디노와 브리의 부부 공동출근구역 20화] 슈퍼 엄마가 되는 길 [디노와 브리의 부..
아내가 다니는 회사로 이직한 남편, 연상연하 사내커플의 좌충우돌..
‘LG G3′ 그랑프리에 빛나는 레드닷 어워드 수상 현장 ‘LG G3′ 그랑..
지난 10월 24일, 요즘 유럽에서 가장 핫한 도시인 베를린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