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모바일 커뮤니케이션즈
LG전자, LTE 스마트폰 글로벌 판매 300만대 돌파
2012-05-27

LG전자, LTE 스마트폰 글로벌 판매 300만대 돌파

■ 다양한 LTE 라인업 통해 북미, 한국 집중 공략 주효
■ LTE 스마트폰 공략 올 연말까지 20여 국가로 확대

LG전자  LTE 스마트폰 글로벌 판매량이 300만대를 넘어섰다.

LG전자가 LTE 시장에서 보여준 성과는 고객 니즈에 맞춘 다양한 LTE 스마트폰으로 북미와 한국시장을 집중 공략한 것이 주효했다. LG전자는 현재 10개 국가에서 LTE 스마트폰을 판매하고 있는데, 올 연말까지 중동지역을 포함해 20여 국가로 늘릴 계획이다.

LG전자는 지난해 5월 미국 최대 이동통신사 ‘버라이즌 와이어리스(Verizon Wireless)’를 통해 첫 LTE 스마트폰 ‘레볼루션™(Revolution by LG)’을 출시했고, 이후 글로벌 전략 LTE 스마트폰 ‘옵티머스 LTE’로 유럽, 아시아까지 공략지역을 확대해 왔다. 

이달 중순에는 LG전자가 한국시장에 처음 내놓은 LTE 스마트폰 ‘옵티머스 LTE’가 국내 누적판매량 100만대를 돌파하기도 했다. 이 제품은 LG전자가 한국시장에 출시한 스마트폰 가운데 첫 ‘밀리언 셀러’로 이름을 올렸다. SKT, LG유플러스를 통해 판매되고 있는 ‘옵티머스 LTE’는 출시한 지 7개월이 지났지만 최근에도 하루에 3천대가 팔릴 정도로 인기가 높다.

해외에서도 ‘옵티머스 LTE’ 판매는 상승세다. 빠른 속도의 LTE에다 고화질 디스플레이인 ‘True HD IPS 디스플레이’를 채택한 점이 글로벌 판매량 확대에 기여하고 있다. 또 미국 투자은행 ‘제프리엔코’의 보고서를 통해 LG전자가 LTE 특허 세계 1위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LG전자 LTE 스마트폰에 대한 높은 신뢰도가 제품 구매로 연결되고 있다.

일본 니케이 계열 시장조사기관 ‘니케이 BP 컨설팅’이 지난달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옵티머스 LTE’가 일본에서 팔리는 LTE 스마트폰 가운데 만족도 1위에 올랐다. 유럽 최대 스마트폰 시장인 독일의 유력 IT 전문매체 커넥트(Connect)誌 5월호는 “‘True HD IPS 디스플레이’가 탑재된 ‘옵티머스 LTE’가 기존제품에 비해 밝기가 뛰어나다”며 최고점인 5점 만점을 부여했다.

LG전자는 가독성을 크게 높인 4:3 화면비의 5인치 고화질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옵티머스 Vu:(뷰)’, 생활환경에 맞춰 사용편의성을 강화한 ‘옵티머스 LTE Tag’ 등을 내놓으며 LTE 스마트폰 대중화에 앞장서고 있다.

한편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 어낼리틱스에 따르면 올해 글로벌 LTE 스마트폰 판매량은 지난해 대비 10배에 육박하는 6,700만대로 예상되고 있다.

LG전자 MC사업본부장 박종석 부사장은 “최근 한국시장에서 선보인 ‘옵티머스 LTE Ⅱ’와 같이 혁신적인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는 LTE 스마트폰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LTE 강자’로 자리를 굳힐 것”이라고 강조했다.

에네스와 줄리안의 LG 시네뷰 ‘비상한 활용담’ 에네스와 줄리안의 ..
한국 문화에 대해 잘 알고 자연스럽게 즐기는 외국인들을 보고 ‘한국 사람..
당신도 행복한 일상 예술가가 될 수 있어요~ 당신도 행복한 일상..
매일 반복되는 회사 생활, 좀 더 특별해질 수 있는 방법이 없을..
‘귀여운 감성변태’ 유희열 DJ로부터 음악 선물이 도착했습니다 ‘귀여운 감성변태’..
오랫동안 라디오 DJ로 활동하며, 수많은 청취자들의 고민을 들어..